Select Page

Advertisement

A Taekwondo Academy for South African soldiers' children is established

El Ministerio de Defensa de Sudáfrica decidió meses atrás avrir una academia de Taekwondo para los hijos de sus soldados, que suelen quedarse sin compañía después de ir al colegio a causa de la ajetreada vida laboral de sus padres. Ahora esta academia de Taekwondo es ya una realidad gracias a la colaboración entre las tres partes implicadas: los soldados sudafricanos, los soldados coreanos y un maestro de Taekwondo.
El pasado 27 de septiembre, Sung-Hwan Ahn, un oficial militar enviado por el Ministerio de Defensa de Corea, acompañado por el oficial encargado de dirigir la política deportiva de las Fuerzas Armadas sudafricanas, y el maestro Jung-Hyun Cho, que actualmente da clases de Taekwondo en Sudáfrica, se encontraron en el Club Deportivo Militar de Pretoria para visitar las instalaciones donde se impartirán las lecciones de Taekwondo.

South African military officers, Korean military officer Ahn and Master Cho visiting the Taekwondo Academy installations


Ahn afirmó que “la cooperación entre Sudáfrica y Corea no es muy activa todavía, pero la gran cantidad de recursos naturales y potencial de desarrollo con que cuenta Sudáfrica harán de este país un aliado importante en nuestras relaciones internacionales. La creación de esta academia de Taekwondo abrirá un nuevo capítulo en la difusión del Taekwondo y de la cultura coreana”.
El profesor Cho, que ya se encuentra trabajando duro para difundir en Taekwondo en Sudáfrica, ha jugado también un papel importante en la creación de esta academia. En los últimos tiempos, Cho ha estado conduciendo tres horas al día por carreteras sin esfaltar para enseñar en un colegio de primaria de un barrio humilde, en un colegio militar y en otros lugares.

Responsible of the Taekwondo Academy, Lieutenant Ely, and Master Cho


El secretario general de la Federación Sudafricana de Taekwondo , Won-Seok Choi, comentó lo siguiente sobre el esfuerzo de Cho: “El maestro Cho cambia de calzado muy a menudo. Cuando ve a alguno de sus alumnos entrenando al aire libre sin zapatillas, no duda ni un instante en darle las suyas”.
“Ahora que la base para la difusión del Taekwondo a nivel oficial ha sido fijada a través de los militares, voy a dedicar aún más esfuerzos a expandir nuestro deporte entre la población sudafricana no militar, hasta que vuelva a Corea”, aseguró el maestro Cho.
La situación actual del Taekwondo en Sudáfrica e ha dado a conocer gracias a Geum-Soo Park, un investigador de la Taekwondo Promotion Foundation involucrado en la iniciativa de la TPF para conocer la evolución del Taekwondo en el extranjero”
Según palabras del propio Park, “mucha gente que practica Taekwondo en Sudáfrica no puede permitirse comprar un kimono todavía, pero su alto Kiap (grito de combate) nos indica que hay esperanza para el Taekwondo aquí. Una nueva era para el Taekwondo en el sur de Africa, con su base en Sudáfrica, empieza a rodar”.
[WTM][:]남아프리카공화국이 ‘군인 자녀를 위한 태권도아카데미’를 설립한다.
남아공 국방부는 부모의 바쁜 일과로 인해 방과 후에 부모의 보살핌의 손길에서 벗어나있는 군인자녀들을 대상으로 태권도 아카데미를 설립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태권도 아카데미 설립은 남아공군, 한국 군, 민간 태권도 사범의 3각 협조 체제로 인하 가능하게 됐다.
이를 위해 지난 9월 27일 남아공 육해공군의 체육정책 담당자들과 한국 국방부에서 파견된 무관(武官), 남아공현지에서 태권도를 보급하고 있는 조정현 사범이 한 자리에 모였다. 태권도를 가르칠 프레토리아 밀리터리 스포츠클럽(Pretoria Military Spots Club)을 사전 답사하기 위해서였다.

South African military officers, Korean military officer Ahn and Master Cho visiting the Taekwondo Academy installations


이 자리에서 한국군을 대표해 참석한 안성환 무관은 “남아공은 아직 한국과 적극적인 협력관계를 맺고 있지는 않지만 풍부한 자연 자원과 개발 가능성을 지닌 외교적으로 중요한 거점이다. 이번 군 자녀를 위한 태권도 아카데미 설립은 태권도와 한국 문화를 남아공에 전하는 뜻 깊은 민간 외교의 장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태권도 아카데미 설립의 또 한사람의 주역은 남아공 현지에서 태권도를 보급하고 있는 조정현 사범이다. 조 사범은 그 동안 빈민지역의 민간 학교와 군인 학교 등에서 꾸준히 태권도를 지도해 왔다. 그 중에는 비포장도로로 3시간 가량을 가야하는 지역도 포함되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러한 조 사범의 노력에 대해 남아공 태권도협회의 최원석 사무국장은 “조정현 사범은 신발이 자주 바뀐다. 태권도를 배우는 제자가 밖에서 맨발로 수련하는 모습을 보면 참지 못하고 벗어주곤 하기 때문이다. “라고 말했다.
조 사범은 “이제 군 차원에서 공식적이고 지속적으로 태권도를 보급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되었다. 이를 바탕으로 민간차원에서도 태권도가 본격적으로 보급될 수 있도록 태권도 사범으로서 한국에 돌아가는 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러한 남아공 태권도의 상황은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배종신)이 추진하고 있는 <해외 태권도 진출사 연구> 팀 소속으로 아프리카 지역 조사를 다녀온 박금수 연구원을 통해 알려졌다.
박 연구원은 “남아공은 아직 예산 등의 부족으로 도복도 제대로 갖춰 입지 못하고 수련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기합 소리만큼은 우렁차서 남아공 태권도의 미래의 희망을 볼 수 있었다. 남아공을 중심으로 하는 남아프리카의 태권도는 이제 본격적인 ‘개척시대’에 접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WT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aedo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