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lect Page

Advertisement

Dae-Hoon Lee, still popular despite his disqualification at Korean National Sports Festival

El medallista de plata de los pasados Juegos de Londres, el coreano Dae-Hoon Lee, tuvo una actuación decepcionante en los Juegos Nacionales de Corea al caer en la primera ronda del cuadro masculino de Bantam, pero a pesar de este chasco, la popularidad de Lee parece que no se ha visto afectada.
El coreano representó a Seúl en la 93ª edición del Festival de Deportes Nacionales de Corea, que concluyó el pasado 11 de octubre, en la modalidad de menos de 63 kg, y cayó eliminado a manos de Soo-Bong Wi de Ulsan en su primer encuentro después de el asalto de desempate.
Así y todo, su popularidad como estrella del Taekwondo se mantiene intacta. El día después del combate, se organizó una sesión de firma de autógrafos protagonizada por él en la sede de la competición y una larga cola de seguidores acudieron a la cita, siendo éste el único evento de firma de autógrafos organizado durante los Juegos de Corea.
[WTM][:]2012런던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이대훈이 전국체육대회에서 1회전 탈락에 그치는 부진을 보였다. 그러나 대중적인 인기에서만큼은 최고의 태권도 선수 자리를 지켰다.
10월 14일 대구에서 열리고 있는 제93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서울시 대표로 남자 -63kg급에 출전한 이대훈은 울산시 대표로 출전한 같은 학교 위수봉에게 서든 데스까지 가는 열전 끝에 패했다. 올림픽 은메달리스트에 대한 기대에는 못 미치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태권도 스타로서의 이대훈의 인기는 여전했다. 이대훈은 경기를 마친 다음 날 경기장 입구에 마련된 별도의 사인석에서 길게 늘어선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대회에 출전한 선수들 중 사인회를 가진 것은 이대훈이 유일했다.
그만큼 이대훈은 한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태권도 스타로서 대중적인 인기를 이번 전국체전에서도 증명했다.
[WT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aedo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