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lect Page

Advertisement

ITF Poomsae in CISM Taekwondo competitions?


The 21st CISM World Military Taekwondo Championships will start on October 19th in Ho Chi Minh City, Vietnam.
There will be 257 participants from 34 countries who will compete in Kyorugi, Poomsae and Hosinsul competitions.
Recently the president of the CISM Taekwondo Sport Committee, Lieutenant Colonel Seong-Sup Lim has been insisting on the union of the World Taekwondo Federation and the International Federation. Moreover, he publicly announced that the poomsae competitions at CISM events would implement the ITF’s poomsae forms.
However, Lim’s declarations faded away due to the WTF and Kukkiwon’s strong opposition. Despite this clash with the two main Taekwondo institutions, Lim continued emphasizing the importance of putting into effect the ITF’s poomsae style, increasing the probabilities of its eventual implementation in future CISM competitions.
Hence, this year’s CISM World Military Taekwondo Championships might become a turning point for such controversial implementation.
[WTM][:]
제21회 CISM 태권도 대회가 10월 19일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시작된다.
26일까지 열리는 이번 대회에는 34개국에서 257명의 선수가 참가해 겨루기를 포함해, 품새, 호신술 등에서 경기가 열린다.
이번 베트남 CISM 대회에서 특히 관심을 가질 만한 부분은 그 동안 CISM의 임성섭 총재가 세계태권도연맹과 국제태권도연맹의 통합을 주장하면서 CISM에서 품새 부문 경기를 ITF의 틀을 도입하겠다는 주장을 해왔다는 점이다.
이러한 임성섭 CISM 총재의 주장은 세계태권도연맹과 국기원의 반발에 부딪치면서 무산된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임성섭 총재의 ITF에 대한 필요성을 주장하고 있다는 점에서 향후 CISM 품새 부분에 ITF가 도입될 가능성은 여전히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번 베트남 CISM 대회는 이러한 CISM에서의 ITF 도입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WT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aedo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