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lect Page

Advertisement

The World Taekwondo Hanmadang 2012 kicks off

The World Taekwondo Hanmadang 2012 kicks off

The World Taekwondo Hanmadang kicked off on August 28th with a splendid opening ceremony.
Kukkiwon President Won-Sik Kang, Joo-Hoon Kim from the board of directors, first President of Kukkiwon and former IOC Vice President Un-Yong Kim, former Kukkiwon President Seung-Wan Lee, TPF President Jong-Shin Bae, KTA standing vice-chairman Yeong-gi Cho, Athens 2004 gold medalist Dae-Sung Moon, etc. were all present during the opening ceremony.
President Kang said that, “The World Taekwondo Hanmadang is a place for exchange between different races, religions, and nations; it gives the world Taekwondo community the opportunity to come together and learn more about Taekwondo and the Korean culture. This edition is very special to us, since this year we celebrate the 40th anniversary of the Kukkiwon, and the Hanmadang takes place right at the Kukkiwon. I hope that all participants will exhibit utmost passion and zeal, and I would like to send out my cheers to you all”.
Former President Un-Yong Kim said that, “We search for the history of Taekwondo and write it at the same time. We unified the Taekwondo belt test and made rules. The Kukkiwon played a great role in modern Taekwondo history. Now, the Korean martial arts spirit has to be maintained in Taekwondo, while establishing as a world sport at the same time. I hope you will have the opportunity to exhibit your improved skills and technique at the Hanmadang”.
The opening ceremony began with a Korean drums performance by the Gwangju Art Company, followed by a non-verbal performance by Karma, and Taekwondo demonstrations by Grandmothers Taekwondo Demonstration Team, Taekwondo Family Demonstration Team, Kukkiwon Taekwondo Demonstration Team, etc.
The demonstration from the Kukkiwon Team, by the title of ‘Harmony of Taekwondo’, received an intense applause from the audience at the Kukkiwon.
On the second day of the Hanmadang, several breaking events, creative poomsae, etc. will take place.
< WTM >[:]지구촌 태권도 가족들의 축제 ‘세계태권도한마당’이 8월 28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화려한 막을 올렸다.
개회식에는 대회를 준비한 강원식 국기원장과 김주훈 국기원 이사장을 비롯해, 김운용 초대 국기원 원장 겸 IOC 부위원장, 이승완 전 국기원장, 배종신 태권도진흥재단 이사장, 조영기 대한태권도협회 상임부회장, 아테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문대성 의원 등 태권도계 주요 인사들이 총 출동했다.
강원식 국기원 원장은 대회사에서 “세계태권도한마당은 인종과 종교, 국경을 초월한 문화교류의 장으로써 지구촌 태권도 가족들에게 태권도와 한국의 문화 전반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 태권도인들 간의 우의를 다질 수 있는 축제다. 이번 세계태권도한마당은 국기원이 개원 40주년을 맞이한 해에 국기원에서 열리게 되어 더 뜻 깊은 일정이 되리라 생각한다. 세계태권도한마당에 참가하신 모든 태권도 가족들이 열정과 투지를 불태우며 최선을 다하고 서로 격려해주시길 바라며, 여러분 모두에게 뜨거운 격려와 응원을 보낸다”고 말했다.
김운용 전 국기원장은 축사에서 “우리는 태권도 역사를 찾고 또 새 역사를 만들어 가고 있으며 관을 통합하고, 승단심사를 통일하고, 룰을 만들었다. 근대 태권도의 역사는 국기원에서 이룩한 것이다. 이제 태권도는 한국 무도의 정신과 전통을 유지하면서 세계의 스포츠로서 확실하게 뿌리내릴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 한마당이 그 동안 연마한 기량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고 좋은 결실을 맺는 보람찬 태권도 축제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개회식은 광주시립예술단의 모듬 북 공연을 시작으로 카르마(Karma)의 넌버벌 퍼포먼스, 할머니태권도시범단, 가족태권도시범, 국기원태권도시범단 등 다채롭고 화려한 행사들이 축하공연으로 이어졌다.
특히 국기원태권도시범단이 ‘태권도의 화합(Harmony of Taekwondo)로 시연을 펼쳐 국기원을 가득 매운 2천여 명의 관중들에게 박수갈채를 받았다.
한마당 이틀째인 29일에는 종합격파, 창작품새, 공인품새, 팀 대항 종합경연, 주먹격파, 손날격파, 발격파 등의 경연이 진행된다.
< WTM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aedo

Archives